{ 태그에 닫는 태그가 없습니다. error :313 제수리지낚시터 ◐음해도 적당이 하세요 ◐

이용후기

게시글 검색
◐음해도 적당이 하세요 ◐
제수리지 조회수:520 121.189.210.63
2021-09-02 18:47:47

1421338075_6563[1].jpg

그리움을 잡으려

詩/武人陳南斗

 

 

출렁거리는 바닷가에 앉아

모래 한 움큼을 움켜쥔다.

 

 

놓치지 않으려

움켜쥔 손에서 모래알이 자꾸

한 알 한 알 파도에 이끌려 간다.

 

 

혼신의 힘을 다해도

잠시도 머물지 않고 떠나는

모래알갱이...

 

 

그것은

미처 지우지 못한 그리움이었다.

 

                                    
 

용인 지곡 낚시 공원의 사연

 

 

고삼 월향에서 온갖 수모를 겪으며 근근이 버텨올 때 용인 지곡지 이양훈 사장 거의 매일 같이

찾아와 자기는 능력이 없으니 낚시터 좀 살려달라고 해서 몇 번을 거절하다가

월향에서 뜻하지 않는 일이 벌어져 급하게 처분하고...

 

 

용인 지곡지로 이전했을 때 좌대는 모두 낡아 있었고 저수지에는

풀만이 무성한 황무지와 같았던 낚시터 급하게 다리를 놓고 주차장 시설을 보완하며

화장실도 수세식 화장실로 꾸미고 샤워장도 갖춘 낚시터로 변모를 시키는 데만

몇억이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제가 지곡 낚시터를 말아먹고 나왔다고 하는 말도 안 되는

억측이 난무해 억장이 무너집니다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있습니다.

모함을 해도 정도껏 해야지요.

 

1406472805_64921[1].jpg

 

이 모습이 제가 지곡지로 옮겨갈 때 모습입니다.

말 그대로 허허벌판 이었습니다.

 

1407102287_75911[1].jpg

 

우선 자원부터 확보하기 위해 토종 붕어 구입이 되는 대로 방류했습니다.

지금 사진으로 보이는 뚱땡이 박총무 고생 무척했습니다.

접지 좌대와 부교 그리고 좌대 보수 공사 모두 마치고 홀연히 떠났습니다.

 

1408604820_87441[1].jpg

 

저수지에 풀이무성한 것을 치우려 했는데

밤사이에 폭우가 쏟아져 급하게 포크레인으로 퍼올렸습니다.

이때 오산 박사장님께서 포크레인비 받지도 않고 일을 처리해 주셨습니다.

 

1462316430_29861[1].jpg

 

 

1412208148_50451[1].jpg

 

주차장 공사와 도로 공사비만도 4천만원이 들어갔습니다.

 

1412729422_52741[1].jpg

 

 

1412729645_38861[1].jpg

 

중앙 부교 공사

 

1411934685_34721[1].jpg

 

삼면 접지 좌대 공사

 

1437093811_46831[1].jpg

 

이때 욕깨나 먹었지요.

낚시터에 수세식 화장실을 꾸민다고...

 

1442786985_38261[1].jpg

 

 시설이 미비했어도 많은 분들이 찾아주셨습니다.

 

1451529560_62961[1].jpg

 

 

1454470118_89821[1].jpg

 

첫해 겨울 토종 붕어로 대박을 치면서 우리나라 낚시터 좌대 붐이 불기 시작했습니다.

이 겨울철에 100리의 붕어를 올릴 수 있었기에 매일 만석이었습니다.

 

 

1486112935_41921[1].jpg

 

식당도 새롭게 리모델링 공사 마치고

 

1486112943_34921[1].jpg

 

 

1459909917_67371[1].jpg

 

가장 신경을 많이 쓴 것이 꿈나무 교실이었습니다.

위에 보이는 분들이 많은 후원을 해주셨고요.

 

1538698911_53661[1].jpg

  

참 많은 분들이 도움을 주셨지요.

 

1468562398_61711[1].jpg

 

                                                                      용인 신갈 고등학교 수원 초등학교 경기대학교가 함께 참여했습니다.

 

1538699058_55601[1].jpg

 

이때부터 경기대학교도 참여했습니다

 

1538699166_87011[1].jpg

 

꿈나무 교실에 많은 도움을 주셨던 분 중에 일부입니다.

 

1466310194_50631[1].jpg

 

 

1466310064_29641[1].jpg

 

 주중에도 좌대에 70%는 입실 하셨습니다.

 

1445200708_96101[1].jpg

 

 광선이가 낚시터에 적응을 못해서 해외 연수를 먼저 보냈습니다.

 

1445200777_96711[1].jpg

 

 

1460891890_30401[1].jpg

 

 

1460892195_80871[1].jpg

 

 

1460892341_77691[1].jpg

 

 

1460892517_50361[1].jpg

 

 

1460892832_32511[1].jpg

 

 

1604349860_47171[1].jpg

 

 이렇게 변모를 키켰습니다.

이런 낚시터를 못 하게 한다는 것은 용인시 경제에도 큰 손실이 갈 것입니다.

 

1445156854_68111[1].jpg

 

1469750692_83521[1].jpg

 

 지곡지 다음 카페 모자도 만들어 드렸습니다.

 

1603068670_45131[1].jpg

 

 오짜 붕어 방류 모습

 

1451859497_53161[1].jpg

 

 

1587678863_14941[1].jpg

 

 월척급 이상 4짜급까지 많이 방류 해 놓으니 이렇게 4짜 붕어가 솓아져 올라왔습니다.

 

 

1538260673_76161[1].jpg

 

휴게실도 만들고

 

1538261217_80811[1].jpg

 

 참으로 많은 분들이 출조해 주셨지요.

 

1600038196_16171[2].jpg

 

 1인 좌대는 7.000만원 들여 공사했는데 반년도 못 쓰고 나왔습니다.

 

20191017034105_pzdh1[1].jpg

 

 

20191017034105_rvue1[1].jpg

 

 

20191017034106_baom1[1].jpg

 

 

20191017034140_qzcp1[1].jpg

 

 

20191017034105_rvue1[1].jpg

 

1571874065_38701[1].jpg

 

 

완장지서부터 깨끗한 송어를 드시게 하기 위해 항상 수족관에

보관했다 드렸습니다.

 

용인 지곡지 딱지탕 없이도 충분히 운영할 자신이 있었기에 들어간 겁니다.

지곡지에서는 4짜상과 100리 이벤트만 진행해 드렸습니다.

참고로 지곡 낚시 공원 시절

붕어터 송어터 개장 날이면 자리가 모자라 되돌아가신 조사님 앵글러님이 많았습니다

 

 

1586730483_85241[1].jpg

 

 붕어터 송어터 개장 날이면 자리가 부족해 많은 조사님이 발길을 돌려야 했습니다.

 

20210805155826_htvq[1].jpg
 
현재 제가 운영하는 제수리 그릴 낚시터 전경입니다.
6.000평의 아담한 사이즈이고 평지형이라 늘 조황이 좋습니다.
 
 
음성 제수리 그릴 낙시터 조황 정보를 보시려면 위의 링크를 클릭하세요.
>
 
 

 

댓글[1]

열기 닫기